BECO & FRIENDS

광안리 앞 바다로 떠내려온 북극곰 베코의
부산 생활기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와 제품을 만들어 갑니다.
BECO
베코
“세상은 너무 아름다워.
매일매일이 행복한 순간이야”
작은 얼음조각에 몸을 맡겨 북극에서 부산으로 떠내려온 자이언트 베어.
커다란 몸집만큼 충만한 귀여움과 애교로 모두의 마음을 살살 녹인다.
BECO
베코
“세상은 너무 아름다워.
매일매일이 행복한 순간이야”
작은 얼음조각에 몸을 맡겨 북극에서 부산으로 떠내려온 자이언트 베어.
커다란 몸집만큼 충만한 귀여움과 애교로 모두의 마음을 살살 녹인다.
HAMO
하모
“오빠야~! 오빠야~! 이것좀 봐봐라”
무더위에 쓰러진 자신을 구해준 베코 뒤를 졸졸 쫓아다니는 부산토박이 고양이 하모.
빨간 물고기 머리핀을 항상 꽂고 다닌다.
도도한 외모와 다르게 찰진 부산 사투리는 하모의 반전 매력!
HAMO
하모
“오빠야~! 오빠야~! 이것좀 봐봐라”
무더위에 쓰러진 자신을 구해준 베코 뒤를 졸졸 쫓아다니는 부산토박이 고양이 하모.
빨간 물고기 머리핀을 항상 꽂고 다닌다.
도도한 외모와 다르게 찰진 부산 사투리는 하모의 반전 매력!
LEE JANG
이장님
“…… 오다 주웠다…껄껄껄 ”
베코가 부산에 온 뒤 살게 된 어촌마을의 비버 이장님,
기쁘나 즐거우나 한결같은 표정으로 그 속을 알 수 없는 인물.
살갑게 베코와 하모를 잘 챙겨주는 츤데레. 맥락없는 아재개그는 이장님의 주특기.
LEE JANG
이장님
“…… 오다 주웠다…껄껄껄 ”
베코가 부산에 온 뒤 살게 된 어촌마을의 비버 이장님, 기쁘나 즐거우나 한결같은 표정으로 그 속을 알 수 없는 인물.
살갑게 베코와 하모를 잘 챙겨주는 츤데레. 맥락없는 아재개그는 이장님의 주특기.